서울지방항공청

MENU

해더

본문

보도자료

30일 제38회 항공의 날 기념식…“최우선 가치는 안전”

유공자 포상·항공문학상 시상도…영암서 항공레저스포츠제전도 열려

항공정책과  게시일: 2018-10-30 06:00  조회수: 1398  

국토교통부(장관 김현미)는 10월 30일(화),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김정렬 제2차관, 국토교통위원회 박순자 위원장 및 윤관석 위원, 공군참모차장, 학회, 항공업계 등 각계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「제38회 항공의 날」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.

「항공의 날」은 대한국민항공사(KNA: Korean Natinal Airlines) 소속 항공기가 서울~부산 노선을 처음 취항한 “1948년 10월 30일”을 기념하여 1981년부터 기념식을 개최해왔다.

이날 기념행사는 4차 산업혁명의 시대를 맞아 ‘보다 나은 하늘 길, 희망의 날개’라는 주제로 더 나은 항공 안전, 더 나은 항공서비스 향상을 다짐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며, 항공안전 및 항공산업 발전을 위해 현장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해온 항공관련 종사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, 유공자 39명*을 대상으로 정부 포상과 국토교통부 장관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.
* 총 39명 : 동탑산업훈장 1, 산업포장 1, 대통령표창 3, 국무총리표창 4, 국토교통부장관표창 30 (※ 붙임 4 참고)

최고의 영예인 동탑산업훈장은 인천국제공항공사 김종서 본부장이 수상하였다. 김 본부장은 30여 년간 공항운영을 수행한 공항 전문가로 인천공항 3단계 건설사업 성공적 수행 및 항행안전시설 15만 시간 무중단 운영 등 항공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.

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은 항공운송산업이 “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으로 항공운송 강국으로 성장” 한 점을 치하하면서, ‘항공안전’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, 현장 곳곳에서 “국민이 안심하고 항공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항공안전체계를 촘촘하게 구축”되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.

또한, “과거 잘못된 관행의 개선”도 중요하므로 “항공 산업 내부에 자리 잡고 있는 잘못된 행태와 의식들을 과감하게 떨쳐내야” 한다고 강조하였다.

한편, 기념식을 전후하여 국민들이 항공의 날을 함께 기뻐하고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부대행사가 마련되었다.

기념식에 앞서 제6회 항공문학상 시상식(10.30, 메이필드 호텔)이 개최되며, 전남 영암에서도 제5회 항공레저스포츠제전(11.3~4)이 열린다.
* 선정작품: 일반부(7명), 중·고등부(6명), 초등부(31명)으로 수상작은 항공문학상 누리집(www.contest-airtransport. or.kr)에서 온라인으로 확인 (※ 붙임 5 참고)